먼저 결론부터 말씀들이자면,
맞벌이부부 연말정산의 큰 틀은 각자 세율 확인해서
소득공제가 많이 되는 쪽으로 유도해야 좋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올해도 11월로 접어들면서 가장 직장인들이 신경쓰는 부분이
바로 연말정산 부분이고, 맞벌이부부들의 경우 조금씩 차이가 있기 때문에,
맞벌이부부 연말정상에 대해서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제가 오늘 맞벌이부부 연말정산을 할때 주의할 부분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오늘 특별이 맞벌이부부를 모셨습니다.
남편 덕철씨(39) 아내 덕순씨(36)
덕철씨 가정을 보면서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할경우 주의할 부분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제일 먼저 덕철씨가 연말정산 전략을 짜기 전에 꼭 확인해야 할 부분은
덕철씨와 덕순씨 부부의 각자의 세율입니다.

덕철씨의 연봉은 7000만 원, 아내의 연봉은 5000만 원인데요,
종합소득세율은 6%부터 35%까지 누진세율로 적용되지만
주의할 것은 이 누진세가 연봉액에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아닙니다.

먼저 근로소득공제라고 직장인이라면 1차적으로 차감해주는 금액인,
비과세소득(교통비, 중식대 등)을 뺀 급여를 계산합니다.

이때 연간 급여가 7000만 원이라면 1400만 원 차감,
5000만 원이라면 1300만 원 차감입니다.

이 금액에 본인 기본공제 150만 원을 빼면 덕철씨는 5450만 원,
아내는 3550만 원이 됩니다.

여기에 추가적인 각종 공제들을 뺀 뒤 종합소득세율을 적용하면 되는데요,
과세표준이 4600만 원을 넘으면 26.4%, 1200만 원을 초과하고 4600만 원 이내라면 16.5%입니다.

일단 부양가족 공제는 더 높은 세율을 적용받는 덕철씨가 받는 것이 무조건 유리합니다.



예를 들어서 5세, 10세 자녀 두 명일 때를 가정하면
자녀에 대한 기본공제 300만 원(1인당 150만 원), 6세 이하 자녀양육비공제 100만 원,
다자녀추가공제 100만 원을 포함해 총 500만 원을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지 않고 덕순씨가 소득공제를 받게 되면요, 부양가족공제액에 차이가 있는데요,
덕순씨는 82만5000원(500만 원×16.5%)의 세금을 줄일 수 있지만
덕철씨가 공제 받는다면 132만 원(500만 원×26.4%) 절세됩니다.

남편으로 하는지 아내로 하는지에 따라서 연간 49만5000원의 세금이 차이가 나는 것이죠.



의료비공제는 세율은 물론이고 가족 전체의 의료비 사용금액도 잘 계산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의료비는 부양가족의 연령이나 소득요건을 따지지 않고
총급여액의 3% 이상 금액에 적용되기 때문에
맞벌이 배우자의 의료비도 지출한 사람이 공제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서 덕철씨와 자녀들의 의료비가 200만 원(총급여의 3%는 210만 원),
아내 의료비가 100만 원(총급여의 3%는 150만 원)일 때
부부 각자가 정산하면 아무도 공제받을 수 없습니다.

반면에, 덕철씨가 모두 지출한 것으로 한다면 전체 의료비 300만 원 중 90만 원을 공제받을 수 있어
세율을 적용하면 23만7600원이 절세되는 거죠.

이때 총급여가 낮은 덕순씨가 지출한 것으로 하면 150만 원을 공제받을 수 있어
24만7500원의 세금이 줄어들어 더 유리합니다.



신용카드 공제도 동일합니다.

신용카드도 연간 총급여액의 25%를 초과해 지출한 금액에 20%를 공제하기 때문에
총급여가 높을수록 공제받는 금액이 적어질 수 있죠.

덕철씨 가족의 연간 카드사용금액이 2000만 원이라면
덕철씨는 1750만 원(7000만 원×25%)을 초과하는 250만 원의 20%인 50만 원이 공제지만,
덕순씨가 공제받는다면 150만 원을 공제받을 수 있어 덕철씨 명의로 썼을 때보다
11만5500원의 세금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때 주의해야 할 것은 소득 있는 배우자 명의의 카드로 쓴 금액은 합쳐서 공제받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건 처음부터 더 유리한 사람 명의의 카드로 몰아서 써야합니다.
자,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방법 알아보니 조금 이해가 되시나요?^^


Posted by SJ 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쁨온유 2012.01.19 0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부가 연봉에서 약 천만원정도 차이가 난다고 해도 과세표준이 1200만원 초과 4600만원 이내로 같다면 연봉이 낮은 사람에게 기본공제를 몰아주고 (부,모,자녀2)의료비까지 같이 공제를 받아도 괜찮나요? 아니면 연봉이 높은 사람이 기본공제를 받는 것이 유리한가요?
    아니면 두사람이 적절이 나누는 것이 유리한가요?